넥슨게임즈, ‘던전앤파이터’ IP로 오픈월드 액션 RPG ‘프로젝트 DW’ 개발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home Home 미디어 보도자료

보도자료

넥슨게임즈 넥슨게임즈, ‘던전앤파이터’ IP로 오픈월드 액션 RPG ‘프로젝트 DW’ 개발

2023.01.10

페이지 정보

본문

넥슨게임즈, ‘던전앤파이터’ IP로 오픈월드 액션 RPG ‘프로젝트 DW’ 개발

 

- 네오플과 글로벌 대형 흥행작 ‘던전앤파이터’ IP 사용 계약 체결

- ‘던전앤파이터’ IP 기반의 오픈월드 액션 RPG ‘프로젝트 DW’ 개발 계획  

- PC, 콘솔, 모바일 멀티 플랫폼으로 한국 및 글로벌 시장 출시 목표


 

beddbe4ced75149265a17215ce38258b_1673338595_44.jpg
 

㈜넥슨게임즈(대표이사 박용현)는 ㈜네오플(대표이사 윤명진)과 ‘던전앤파이터’ IP를 활용한 게임 개발을 위한 IP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던전앤파이터’는 네오플이 개발한 PC 액션 RPG, 화려하고 호쾌한 액션과 다채로운 커스터마이징 콘텐츠가 특징인 넥슨의 간판 흥행작이다. 2005 8월 출시된 이래 글로벌 누적 이용자 수가 8 5,000만 명을 돌파한 스테디셀러 게임으로, 지난해 3월에는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출시되어 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던전앤파이터’ IP 기반의 신작 ‘프로젝트 오버킬’과 ‘프로젝트 AK’가 개발되고 있는 등, 다양한 장르와 플랫폼으로 IP 확장이 진행 중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넥슨게임즈는 ‘던전앤파이터’ IP 기반의 신작 개발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넥슨게임즈가 개발 예정인 ‘던전앤파이터’ 기반 게임은 ‘프로젝트 DW’로 PC온라인, 콘솔, 모바일 멀티 플랫폼을 지원하는 오픈월드 액션 RPG로 개발된다.

 

넥슨게임즈 박용현 대표는 “원작의 세계관과 매력을 계승하면서도 ‘오픈월드 RPG’만의 재미를 담기 위해 만전을 기할 것” 이라며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개발해온 넥슨게임즈의 개발역량과 노하우를 결집해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넥슨게임즈는 루트슈터 게임 ‘퍼스트 디센던트’, TPS(3인칭 슈팅) 게임 ‘베일드 엑스퍼트’, MMORTS ‘갓썸: 클래시 오브 갓’ 등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다양한 장르의 신규 IP를 개발 중이다.

 

또한 넥슨이 개발한 오픈월드 MMORPG ‘야생의 땅: 듀랑고’의 IP를 활용한 ‘프로젝트 DX, 네오플의 ‘던전앤파이터’ IP 기반의 오픈월드 액션RPG ‘프로젝트 DW’ 등 넥슨 컴퍼니의 대표 IP를 활용한 신작 라인업도 갖추는 등 장르와 개발범위를 지속 확장하고 있다.